"대포차' 뺑소니 땐 엄벌해야" > 판례분쟁사례-자동차보험

본문 바로가기

"대포차' 뺑소니 땐 엄벌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종손해사정 작성일18-01-05 12:39 조회664회 댓글0건

본문

실제 소유주와 명의자가 다른 속칭 '대포차량' 운전자가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했을 경우 사고를 낸 운전자를 쉽게 찾아낼 수 없다는 점에서 더욱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나진이 판사는 28일 술을 마신 뒤 자기 소유의 '대포차'를 운전하다 교통사망사고를 낸 후 도주한 혐의(특가법 도주차량 및 도로교통법 음주운전)로 구속 기소된 임모(39)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임씨는 지난 10월11일 밤 11시30분께 청주시 용암동에서 음주운전 최하기준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0.05%)를 약간 웃도는 0.057%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도로를 무단횡단하던 황모(38)씨를 치어 숨지게 한 뒤 도주했다.
대포차는 차량 명의가 소유주가 아닌 제3자로 돼 있어 실제 운전자 파악이 어렵지만 경찰은 신고를 받고 명의자에게 연락, 실제 소유주 임씨를 찾아내 추궁했고, 임씨는 결국 구속기소됐다.
임씨는 전과가 없고 유족과 합의까지 했으나 '대포차'로 사고를 내고 도주했다는 점이 불리하게 작용해 결국 실형을 선고받았다.

                                                                          2008-12-29  보험매일
상기 기사의 모든 권한은 보험일보에 있습니다.
상담문의
서울 : 02-2695-6200
일산 : 031-932-6211
천안 : 041-572-4545
광주 : 062-227-9006

서종손해사정(주)  경기 고양시 덕양구 고양대로1315번길 5
대표이사 : 김영길  사업자번호 : 109-86-09883
전화 : 02-2695-6200 / 031-932-6211  팩스 : 0504-019-1291
Copyright (c) Seojong Claim Adjustment Co. Ltd, All rights reserved.
오늘
28
어제
130
최대
1,605
전체
212,5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