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가입한 배상책임보험.. 자녀의 사고도 보상 > 판례분쟁사례-배상책임보험

본문 바로가기

부모가 가입한 배상책임보험.. 자녀의 사고도 보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1-10 11:25 조회888회 댓글0건

본문

부모가 낸 사고의 법률상 배상책임을 보장하는 보험상품에 가입했다면 미성년자인 자녀가 저지른 사고도 보험사가 보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와 향후 보험사들의 보험금 지급이 늘어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18부(부장판사 이병로)는 피보험자 자녀의 장난으로 신체적 피해를 봤다며 김 모 군과 부모가 삼성화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54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지난 2006년 10월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박 모 군은 동급생 김 군에게 장난으로 나뭇가지를 던져 망막이 손상되는 상처를 입혔다.

이에 김 군의 부모는 지난해 11월 박 군의 어머니가 보험을 든 삼성화재를 상대로 1억여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박 군의 어머니는 본인과 배우자가 일상생활에서 일으킨 사고로 타인에게 신체 또는 재산상 손해를 입힐 경우 법률상 배상책임을 보장하는 1억원 한도의 배상책임 특약에 가입한 상태였다.

재판부는 "사고 당시 박군은 8세에 불과한 미성년자로서 행위의 책임을 분별할 능력이 없는 책임무능력자였다"며 "부모가 보호 감독 의무자로서 법률상 배상 책임을 지기 때문에 보험사에 보험금 지급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다.

미성년자의 경우 부모의 관리 하에 있으므로 사고의 주체는 자녀지만 배상책임은 부모에게 있다는 것이다. 애완동물이 타인에게 피해를 끼쳤을 경우 주인이 손해를 배상해야 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다만 법원은 "김 군이 먼저 나뭇가지로 박 군의 팔을 때리다가 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에 피고의 책임 비율을 65%로 제한한다"며 먼저 장난을 건 김 군의 책임도 일부 인정했다.

출처 : 서울파이낸스
      상기 기사에 대한 모든 권한은 서울파이낸스에 있습니다.
상담문의
서울 : 02-2695-6200
일산 : 031-932-6211
천안 : 041-572-4545
광주 : 062-227-9006

서종손해사정(주)  경기 고양시 덕양구 고양대로1315번길 5
대표이사 : 김영길  사업자번호 : 109-86-09883
전화 : 02-2695-6200 / 031-932-6211  팩스 : 0504-019-1291
Copyright (c) Seojong Claim Adjustment Co. Ltd, All rights reserved.
오늘
73
어제
137
최대
1,605
전체
208,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