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구조변경으로 선박침몰…보험금 지급의무 없다" > 판례분쟁사례-배상책임보험

본문 바로가기

법원 "구조변경으로 선박침몰…보험금 지급의무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1-10 11:57 조회665회 댓글0건

본문

선박이 무리한 구조 변경의 영향으로 침몰한 경우 보험사가 선박 운항사에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1부(오영준 부장판사)는 동부화재가 석정건설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동부화재에 보험금 지급 채무가 없음을 확인한다"며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고 1일 밝혔다.

석정건설이 보유했던 선박 '석정36호'는 1984년 일본에서 건조돼 2007년 수입된 노후 작업선이었다. 이 배는 2012년 12월 울산신항 3공구 공사 현장에서 작업 도중 한쪽으로 기울어 침몰했다.

사고 원인은 무리한 구조 변경으로 밝혀졌다. 회사 측은 공사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전문가 안전 진단 없이 임의로 작업 설비를 증축했다. 그 결과 무게가 500t 이상 늘었다.

선박안전기술공단 부산지부는 이와 관련 "증설된 설비의 무게와 위치를 감안하면 현저히 무게 중심이 상승해 선박의 복원력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서를 작성했다.

동부화재는 선박 보유 회사가 보험금을 청구하자 소송을 냈다. 법원은 약관상 보험금 지급 의무가 없다는 보험사 주장을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보험 약관에 규정된 '해상 고유의 위험(Perils of the seas)'이 이 사건 침몰 사고의 지배적이고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오히려 대대적인 구조 변경이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이어 "피보험자 측이 선박의 구조상 하자나 사고 발생 가능성에 관해 상당히 주의를 결여했다고 볼 수 있다"며 "약관상 보험금 지급 의무를 인정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이흔 기자 | xionmin@naver.com< 저작권자 © 보험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4-05-02 17:58:50 자동차보험에서 복사 됨]
상담문의
서울 : 02-2695-6200
일산 : 031-932-6211
천안 : 041-572-4545
광주 : 062-227-9006

서종손해사정(주)  경기 고양시 덕양구 고양대로1315번길 5
대표이사 : 김영길  사업자번호 : 109-86-09883
전화 : 02-2695-6200 / 031-932-6211  팩스 : 0504-019-1291
Copyright (c) Seojong Claim Adjustment Co. Ltd, All rights reserved.
오늘
14
어제
90
최대
1,605
전체
218,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