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걷다 사고 본인과실 70%" > 판례분쟁사례-뉴스

본문 바로가기

"고속도로 걷다 사고 본인과실 70%"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1-10 15:16 조회858회 댓글0건

본문

눈이 내리는 야간에 고속도로 추월선을 걷다가 차량에 치여 숨진 경우 피해자 과실이 70%라는 판결이 나왔다.
대구지법 52민사단독 조효정 판사는 20일 사망자 정모 씨의 딸이 가해차량 보험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가해자 책임을 30%로 제한해 원고에게 6천95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조 판사는 판결문에서 '피해자는 눈이 많이 내리는 야간에 단독사고를 낸 뒤 형광봉 등 본인을 알리는 기구를 사용하지 않은채 고속도로를 걷던중 승합차에 치였다'며 '피해자가 갓길을 이용하지 않았고 눈과 야간이란 특수성으로 인해 운전자 시야가 넓지 않은 점을 고려해 피해자 과실이 70%'라고 판시했다.
숨진 정 씨는 2007년 12월 31일 오전 5시57분께 전북 정읍시 상평동 호남고속도로에서 냉동탑차를 운전하다 눈길에 미끄러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후 후속 사고예방을 위해 추월선을 따라 거슬러 걷던중 사고를 당했으며, 이후 정 씨의 딸이 승합차 보험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2009-01-21  보험매일
상담문의
서울 : 02-2695-6200
일산 : 031-932-6211
천안 : 041-572-4545
광주 : 062-227-9006

서종손해사정(주)  경기 고양시 덕양구 고양대로1315번길 5
대표이사 : 김영길  사업자번호 : 109-86-09883
전화 : 02-2695-6200 / 031-932-6211  팩스 : 0504-019-1291
Copyright (c) Seojong Claim Adjustment Co. Ltd, All rights reserved.
오늘
74
어제
137
최대
1,605
전체
208,239